IEVE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2019. 5.8(수) ~ 5.11(토) ICC JEJU

보도자료

제6회 국제전기차엑스포 8일 개막…이모빌리티 ‘각축전’
  • 작성자IEVE
  • 조회수130
  • 등록일2019-06-13
  • 번호80
  • 6회 국제전기차엑스포 8일 개막이모빌리티 각축전

    - 초소형 전기차부터 전기오토바이까지 9개 업체 참가

    - B2B 활성화이모빌리티 산업 발전 토대 구축 나서

     

    오는 58~11, ‘전기차 혁신을 향해 질주하라(Drive EVoiution)’을 주제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제6회 국제전기차엑스포(IEVE)가 이모빌리티(e-mobility) 산업 발전의 토대가 되고 있다.

    e-모빌리티는 전기를 주동력으로 활용하는 1~2인용 신개념 미래 이동수단이다. 이번 국제전기차엑스포에는 국내 9개 업체가 전시분야에 참가해 자웅을 겨룬다.

    이 가운데 초소형 전기차는 쌔미시스코의 D2, 캠시스의 쎄보-C, 대창모터스의 다니고, 마스타자동차의 마스터, SJ테크의 미아(MIA)가 선을 뵌다.

    또 성지산업(이륜차·삼륜차), 대풍EV자동차(삼륜차), 디피코(전동스쿠터·전동휠체어), 엠비아이(전기오토바이)도 이번에 홍보부스를 설치한다.

    장치산업인 내연기관과 달리 소형 전기차 이모빌리티산업에는 중소벤처기업들도 참여할 수 있는 특성을 감안해 중소벤처기업부도 이번 제6회 엑스포에 처음으로 후원기관으로 참여하면서 중소벤처기업들에 대한 전기차 이모빌리티 산업 육성 의지를 내보이고 있다.

    김대환 제6회 국제전기차엑스포 조직위원장은 제주도가 본격 추진하고 있는 전기차 규제자유특구 지정과 함께 이모빌리티 산업은 4차산업혁명 핵심 아이콘으로써 정부 중점 정책인 일자리 창출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국제전기차엑스포는 이모빌리티 산업이 차세대 미래 먹거리 신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이모빌리티 보급 확대와 함께 아세안 등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B2B(기업간 거래) 활성화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국제전기차엑스포 조직위는 지난 3횡성 이모빌리티 클러스터조성과 강원 이모빌리티 글로벌포럼창립을 골자로 강원도·강원대학교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 지난해 12월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와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영광국제스마트e모빌리티엑스포의 성공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하고 공동 협력하는 등 국내 이모빌리티 산업 발전의 토대로 자리매김해 나가고 있다.

     

  • 첨부 [보도자료] 제6회 국제전기차엑스포 8일 개막…이모빌리티 ‘각축전’.hwp (download 0, 18Kbyte)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