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EVE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2019. 5.8(수) ~ 5.12(일) ICC JEJU

보도자료

국제전기차엑스포에 중국이 몰려온다.
  • 작성자관리자
  • 조회수89
  • 등록일2018-04-20
  • 번호32
  • 국제전기차엑스포에 중국이 몰려온다

    -. 전기자동차 세계 최강 중국 기술력 제주서 선봬

    -. BYD, 칭화대, 중국자동차공업학회 등 대거 참가

     

     

     

    5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15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전기차 업계의 관심은 단연 전기자동차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중국의 참가 규모에 관심이 모이지고 있다.

     

     

    5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공동위원장 김대환.탁윤태)19일 오는 52부터 6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이번 엑스포에서 53일을 차이나데이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참가를 확정한 중국업체는 BYD를 비롯해 칭화(淸華)대 소주(蘇州)자동차연구원, 연대(煙台) 슈치버스, 난징즈진이싱(南京紫金易行)신재생에너지자동차, 티엔천(天臣) 신재생에너지, 베이징 빅토리전기 등이다.

     

    중국을 대표하는 전기자동차업체인 BYD가 참석한다. BYD Korea 법인을 제주에 두고 있는 BYD는 전기버스는 물론 이번 제5회 엑스포에는 전기청소차, 전기 지게차, 전기택배차 다양한 차종을 전시할 계획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티엔천 신재생에너지는 선전(深川)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미래의 리튬 배터리의 주요 발전방향이라는 삼원계 배터리를 주로 생산하는 선발기업으로 중국내 전기자동차 배터리 업계 5-6위 영향력을 갖고 있는 기업이다.

     

    또한 난징즈진이싱(南京紫金易行)신재생에너지자동차에서도 참여한다. 이 회사는 전기자동차 관련 토털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로 전기자동차의 판매는 물론 충전, 소프트웨어, 환경보호 기술 등을 주로 판매하는 스타트업 기업이다.

     

    이와함께 중국의 옌타이슈치(煙台舒騎)버스회사도 엑스포에 참가한다. 한번 충전에 260km를 주행할 수 있는 순수 전기버스를 제작, 판매하고 있는 이 회사는 이번 엑스포에는 B2B에 참가하며, 전시부스에서 자사의 버스에 대한 홍보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제5회 엑스포에 참가하는 중국기업들은 전시는 물론 B2B, 세계전기차협의회인 Global EV Association Network, GEANEV 정책세미나 및 총회에 참가하는 등 적극성을 띠고 있다.

     

    특히 엑스포에는 중국 최고의 자동차연구기관인 칭화(淸華)대 쑤저우(蘇州)자동차연구원에서 전시부스는 물론 B2B에도 참여한다. 칭화대 쑤저우자동차연구원은 지난 2011년 칭화대와 소주시정부가 공동으로 건설한 메머드 자동차산업연구원으로 주요 연구분야는 신재생에너지자동차와 자율주행차 분야이다. 이 연구원은 안전, 에너지절약, 환경보호를 주제로 자동차를 연구하는 중국 최대의 연구기관이다. 이에따라 현재 신재생에너지자동차를 비롯해 자율주행차, 차량소재의 경량화 및 안전 등을 집중연구하고 있으며, 연구원 산하에 600여개의 스타트업 기업과 연계해 다양한 전기자동차와 연관산업을 연구하고 있다.

     

    여기에다 중국자동차엔지니어학회의 전기자동차분과에서도 대표자를 파견해 중국의 전기자동차산업 현황에 대해 기조발제를 할 계획이다.

     

    중국전기자동차엔지니어학회 천취앤스(陳全世)회장은 51일 열리는 글로벌전기차협의회에 기조발제자로 참석해 중국의 전기자동차산업의 현황과 추세에 대해 강연할 계획이다.

     

    특히 중국의 전기자동차업계를 대표하는 중국 전기자동차 100인회에서도 옵저버 자격으로 참석해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를 견학하는 것은 물론 한.중 전기자동차 산업의 발전을 위한 상호교류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이에앞서 김대환 조직위원장은 중국업체의 유치를 위해 지난 12-14일까지 3일간 중국의 난징과 쑤저우 등의 전기자동차 관련 업체와 연구기관 등을 방문, 이번 엑스포에 중국의 전기자동차 관련 산..연의 참여를 최종 확정했다.

     

    김 위원장은 제주에서 열리는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를 다른 지역의 박람회와 차별화를 하기 위한 방안으로 세계 최첨단을 구가하는 중국의 전기자동차 관련 산..연의 기술을 제주에서 직접 볼 수 있게 하도록 그동안 꾸준히 접촉해 왔다면서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를 전기차산업의 다보스포럼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중국업체의 참여확대는 물론 비즈니스 상담회인 B2B를 활성화 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의 :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064)702-1580)

     

     

    <칭화대 소주자동차연구원을 방문 자율주행차 시연을 관람하고 있는 김대환 위원장>

     

     

    <티엔천(天臣) 신재생에너지 배터리를 참관하는 김대환 위원장>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