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EVE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2019. 5.8(수) ~ 5.11(토) ICC JEJU

보도자료

제6회 국제전기차엑스포, 51개국 참여 전기차 다보스 포럼 확고해져
  • 작성자IEVE
  • 조회수79
  • 등록일2019-06-17
  • 번호85
  • 6회 국제전기차엑스포, 51개국 참여 전기차 다보스 포럼 확고해져

    - 세계전기차협의회·아세안·중국전기차100인회·일본전기차보급협회·아태수송전기화

    학술대회(ITEC) 51개국 참여, 전기차 다보스 포럼 위치 확고해져

    - 전시기업 판매와 계약 223·현장 상담 6220, B2B 상담 144건 등 B2B 전문 엑스포 자리매김

    - 첫선 보인 한중일 EV 포럼 등 22개 컨퍼런스 50개 세션, 역대 최대 규모

    - 3D 프린터 전기차 제조·개조차 등 신기술 각축, 중소·중견기업 대거 약진

    - 7회 엑스포도 내년 512일부터 16일까지 5일간 개최할 예정

     

     

    전기자동차의 다보스포럼과 B2B(기업간 거래) 올림픽을 지향하는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IEVE)11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에서 나흘간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폐막했다.

     

    '전기차 혁신을 향해 질주하라(Drive EVolution)'를 주제로 열린 이번 국제전기차엑스포는 ()국제전기차엑스포(이사장 김대환)가 주최하고, 6회 국제전기차엑스포조직위원회(위원장 김대환·야코브 사마쉬 뉴욕 주립대 부총장·문국현 NPI CEO)가 주관했다.

     

    이번 국제전기차엑스포는 역대 최대 규모인 총 22개 컨퍼런스에 58개 세션이 진행됐다. 이중 세계전기차협의회(GEAN)·중국 전기차 100인회(ChinaEV100)·일본전기차보급협회(APEV)가 공동 주최한 한중일 EV포럼, 블록체인과 전기차 정책 포럼, 한반도 전기차 정책포럼은 올해 처음 개최됐다. 또 산업통상자원부도 올해 처음 국제전기·자율주행차 투자유치포럼을 통해 한국 투자 의향을 밝힌 외국기업과 일대일 전담관을 지정하고 투자가 조기에 현실화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에 나섰다. 이울러 세계전기차협의회는 제4차 정기총회에서 향후 남북 에너지 교류를 위한 평양 국제전기차엑스포 개최도 추진하기로 의결했다.

     

    최근 미세먼지로 인해 친환경 이동수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이모빌리티 업체들이 전시분야에 대거 참여한 것도 이번 국제전기차엑스포의 두드러진 특징이다.

     

    첨단 신기술 발표 경연의 장으로도 부각됐다. 제주모터스는 3D 프린터로 전기차를 만드는 과정을 공개 시연했고, 이빛컴퍼니는 클래식카를 전기차로 개조해 선보였다. 지난해부터 제주도에서 각종 전기차·자율차 관련 선도기술의 실증연구를 수행해온 카이스트(KAIST) 친환경스마트자동차연구센터도 노후 경유 소형화물차를 비롯해 3종의 내연기관 차량에 대한 전기차 개조기술을 공개했다.

    특히 KT5G 기반 네트워크가 구축된 도내 평화로 일부구간에서 5G 자율버스 운행을 성공적으로 시연해 냈다. 시연은 미국 자동차기술학회(SAE)의 자율주행기술 발전 6단계 중 자율주행 레벨3에 해당하는 조건부 자율주행 기술수준으로, 일반차량들이 통제되지 않은 환경에서 대형버스로 자율주해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제전기차엑스포 규모도 크게 확대됐다. 조직위는 세계전기차협의회(GEAN)·아세안·중국전기차100인회

    (ChinaEV100)·일본전기차보급협회(APEV)·아태수송전기화학술대회(ITEC) 등 국제기구과의 공조를 통해 참가국가가 지난 5회 엑스포 41개국에서 이번 6회 엑스포에는 51개국으로 10개국으로 늘어났고, 전문 B2B 상담실적도 91건에서 144건으로 확대됐다.

     

    전시 참여 업체들의 일반 참관객 대상의 현장 판매도 두드러저 쎄미시스코마스타자동차엠비아이를 비롯해 총 223여건의 계약과 함께 6220건의 상담이 진행됐다.

     

    이와 함께 국내 엑스포 사상 처음으로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전기차 디지털 토큰 '이카(e-Car)'를 발행했다. 조직위는 엑스포 기간 동안 전시컨퍼런스 참관객과 발표 연사들에게 행사 참가에 따른 보상 차원에서 이카를 제공해 눈길을 모았다.

     

    부대행사로 진행된 전기차자율주주행차 시승시연에도 15000여명이 참여해 성황을 이루는 한편, 제주에 주둔중인 제92해병여단과 해군 제7전단 장병들의 공연과 함께 관람 참여로 이목을 끌었다.

     

    조직위에서는 7회 엑스포는 내년 512일부터 16일까지 5일간 개최하며 세계전기차협의회 5차 총회도

    7회 엑스포 기간 중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대환 조직위원장은 국제전기차엑스포는 수도권에서 열리는 일반 관람객 위주의 엑스포와 달리 전시와 전문 글로벌 컨퍼런스, B2B 비즈니스 비중 확대, 전기차자율주행자 시승시연 등 멀티형 엑스포, 세계전기차협의회 등 국제기구와 공조하여 51개국이 참여한 전기차 글로벌 전문 엑스포, B2B 올림픽라며 전기차 대중화를 이끌고 궁극적으로는 전기차 다보스 포럼을 지향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또 제주도가 최근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전기차 규제자유특구 지정 1차 협의대상 지자체로 선정된 것도 국제전기차엑스포의 최대 성과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 첨부 [보도자료]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결산 보도자료.hwp (download 0, 59Kbyte)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