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EVE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2020. 9.16(수) ~ 9.19(토) 제주국제컨벤션센터

보도자료

국내 첫 전기차 전문 ‘EV매거진’ 창간호 발행
  • 작성자IEVE
  • 조회수65
  • 등록일2020-06-29
  • 번호136
  • 국내 첫 전기차 전문‘EV매거진창간호 발행

    - ()국제전기차엑스포, 7월호 발간현대차 2025 전략상세 소개

    - 전기차부품기업 등 동향 진단기후변화 등 공공부문 솔루션 다뤄

    - CFI 추진 제주덴마크 보른홀룸시 사례 통해 지구온난화 대응 공감

     

     

    전기차의 빠른 진화 등 자동차 전동화에 경쟁적으로 나선 주요 기업들의 전략과 기후변화에 대응한 글로벌 네트워크의 노력들을 담은 매거진(Magazine)이 국내에서 처음 창간됐다.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이사장 김대환)Carbon Free IslandSmart City를 주제로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를 진단하고 국내외 전기차 관련 정책과 산관의 동향 등을 담은 세계에서 유일한 월간 ‘EV매거진을 세계전기차협의회(GEAN, Global EV Association Network)와 함께 발간했다고 28일 밝혔다.

     

    창간호에는 글로벌 전기차의 리더로 급부상한 현대차의 전동화에 대한 큰 그림인 현대차 2025 전략을 상세하게 다뤘다.

     

    현대차가 지향하는 ‘2025 전략은 새로운 전기차 플랫폼에 충전서비스까지 갖춰 세계시장을 공략하는 야심찬 프로젝트다.

     

    현대차 전동화 추진의 주역인 송복구 EV혁신사업실장은 ‘EV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현대차의 ‘2025 전략의 지향점은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과 서비스의 결합을 통해 종합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이라며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2대 사업구조가 핵심 축이라고 소개했다.

     

    창간호에서는 또 전기차의 미래 비전과 무한가능성 선도에 나선 르노삼성자동차의 전략을 권상순 연구소장의 인터뷰를 통해 전했다.

     

    지구온난화에 대응하기 위해 전략적인 프로젝트인 탄소없는 섬(Carbon Free Island)’ 조성에 나선 제주특별자치와 덴마크 보른홀름시의 사례를 구체적이고 상세하게 밝혔다.

     

    이들 두 지역은 CFI 국제녹색섬포럼(IGIF, International Green Island Forum) 창설 멤버로 상호 교류 등을 지속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CFI 2030’의 지향점과 제주를 명실상부한 전기차의 메가로 만들겠다는 중장기 플랜을 들어봤다.

     

    이어 아이너 옌센 주한 덴마크 대사와 위니 고스풀 보른홀름 시장의 인터뷰에서 신재생 에너지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주민수용성 문제를 해결한 사례를 소개했다.

     

    글로벌 ‘TOP 7’부품 업체로 성장한 현대모비스의 새로운 도전과 혁신도 상세하게 다뤘다.

     

    전기차 생산 강소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쎄미시스코의 이순종 대표를 만나 경쟁이 심화되는 소형 전기차 시장을 리딩할 전략과 출시를 앞둔 신차 ‘EV Z’의 특징 등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전기차를 비롯해 세계 전기통신 분야의 표준(규격)을 제정하는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의 전기차 산업에 대한 전망도 담았다. 빠르게 주력 수송수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전기차를 비롯한 다양한 e-모빌리티의 기술적 진화에 대해서 진단했다.

     

    전기차와 신재생에너지 등 글로벌 디지털 관련 산업 리서치 결과를 제공하는 블룸버그NEF(BNEF)전기차 전망을 통해 향후 전기차가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여 나갈 것이라는 진단도 소개했다.

     

    ‘EV매거진과 제휴사인 중국 인민일보 자동차신문이 전하는 글로벌 전기차 메이커인 BYD 등 기업들이 배터리 생산 등에 주력하는 동향 등에 대해서도 담았다,

     

    IECBNEF, 인민일보 자동차신문은 매월 심도있는 주제로 매거진과 제휴한다.

     

    기후변화에 대응한 친환경에너지 생산 주체들의 최근 동향도 깊이 있게 다뤘다.

     

    대한민국 에너지 기술 분야의 다양한 이슈를 담당하는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임춘택 원장은 인터뷰에서 우리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정책의 지향점과 한국형 에너지뉴딜의 높은 성공 가능성에 대해 진단했다.

     

    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사장도 신재생에너지 생산과 원전 수출, 4차 산업혁명의 디지털 전환 등 전략적인 신재생 에너지 생산 전략 등에 대해 얘기를 풀어놨다.

     

    오는 9월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개최를 앞두고 문국현 조직위 공동위원장을 만나 비대면포맷 등을 강화한 올해 엑스포의 특징과 주요 프로그램도 들어봤다.

     

    기후변화와 전기차를 주제로 제주그린빅뱅공동위원장인 김수종 전 주필의 칼럼과 함께 엑스포 법무법인 파트너인 세종의 황성익 변호사가 전기차 관련 법률적 문제 등을 심도있게 접근한 칼럼도 관심을 모은다.

     

    ‘EV매거진은 창간호 발간과 함께 시의성 있는 e-모빌리티 뉴스와 정보를 폭넓게 제공해 미래차 분야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을 충족시킬 웹진도 국제전기차엑스포 홈페이지(www.ievexpo.org)를 통해 선보인다.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김대환 이사장은 순수 전기차 전문 매거진으로는 국내에서 처음 발간되는 ‘EV매거진은 전기차를 비롯해 다양한 e-모빌리티의 개발과 보급, 정책, 소비자 동향을 심도있게 진단하고 전망함으로써 글로벌 전기차 정보의 허브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이어 “‘EV 매거진‘EV 웹진은 전기차 관련 산업과 글로벌 시장 동향을 신속하면서도 정확하게 전달해 산업 부문별 시너지 효과를 견인할 것이라며 정보의 소통과 교류를 확대시키는 채널 역할을 수행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첨부 : ‘EV매거진창간호 표지 사진.

     

  • 첨부 EV매거진_표지.jpg (download 0, 6Mbyte)
  • 첨부 [보도자료]국내 첫 전기차 매거진 창간호 발행(최종 수정본).hwp (download 0, 5Mbyte)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