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소식과 전기차 관련 소식을 접할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입니다.

보도자료

  • 링크복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

  • 밴드

  • 카카오스토리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성료…전기차 다보스포럼 가능성 엿봐
배포일 : 2017-03-23 / 조회수 : 1474

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성료전기차 다보스포럼 가능성 엿봐

- 148개 기업 참가, 28개국, 73174명 참관(지난해 7500)
- 13
MOU 체결, B2B 네트워킹 210개 기업 참가 통한 '전기차 B2B 올림픽
'
- 55
개 세션의 국제 콘퍼런스ㆍ포럼 진행으로 '전기차 다보스포럼' 입지 구축

전기차 다보스포럼이라는 별칭을 얻게 된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이하 전기차엑스포)가 지난 17일부터 23일까지 일주일간의 일정을 성황리에 마쳤다.

올해 전기차엑스포는 제주 여미지식물원을 메인 전시장소로 친환경 콘셉트를 부각하며 현대차, 기아차, 르노삼성, 한국GM(쉐보레), 세미시스코, 대림자동차, 삼성SDS 148개 기업이 참가했다.

자사의 상품과 서비스를 소개하는 EV 프리뷰, EV PR, B2B 매칭ㆍ네트워킹 등에 210개 기업, 800여 명이 참가하며 B2B 올림픽으로 자리매김했다.

한중전기차협회 발족을 위한 국제자동차경량화연맹과 엑스포 조직위원회와의 업무 협약 체결을 비롯해, 전기차 발전을 위한 한국자동차부품기업연합회, 필리핀전기차협회, 주한덴마크대사관 등 13개의 MOU가 이뤄지기도 했다.

전기차엑스포의 중요한 축을 차지하는 콘퍼런스는 개막일과 이튿날 여미지식물원에서 '글로벌 EV 써밋'을 시작으로 20일부터 콘퍼런스 개회식을 진행 후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Jeju)로 이동하여 총 55개 세션을 진행했다.

'글로벌 EV 써밋'은 전기차 산업을 이끄는 국내외 기업, 전문가, 정책 결정자들이 모여 '뉴모빌리티(New mobility)'의 미래를 제시하고, 4차 산업과 연계해 새로운 발전 패러다임을 모색하는 자리로 여미지식물원 특설무대에서 공개형으로 진행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도지사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대구광역시 권영진 시장, 광주광역시 윤장현 시장 등의 발표와 함께 안드레이 베르디체프스키(Andrey Berdichevsky) 세계경제포럼 자동차 대표가 <전기차의 Tipping Point가 언제인가?>를 주제로 토론 진행과 선언문을 발표했다.

18일에는 전기차 이용자 포럼(이버프, EVuff)가 주최한 쉐보레 볼트EV의 서울-제주 무충전 완주(470Km)와 함께 전기차 이용자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는 토론회가 이어지기도 했다. 볼트EV는 개막 첫 날 몇시간 만에 준비된 사전 예약대수가 동이 나기도 했다.

21일과 22일 양일간 진행된 '1회 전기차ㆍ자율주행차 국제포럼'은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 관련 기술 정책을 논의했으며, 각 세션마다 300명 이상의 참석자들로 열기가 뜨거웠다. 여미지식물원 전시장의 현대차 부스에는 2017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 출품됐던 현대차의 아이오닉 자율주행차가 전시되고, 동영상 시연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밖에 ▲EV 글로벌 네트워크(세계 전기차협회) 총회 2회 전기차 국제표준포럼국제 에너지 콘퍼런스 국제 녹색섬 포럼 전기차 신소재 포럼 전기차 배터리 국제포럼세계 자동차산업의 미래 ▲KSA 전기차 인프라ㆍ서비스 표준포럼 ▲ICESI2017(국제 EV논문전) 등을 진행했다.

부대행사로 진행된 2회 국제전기차컨셉디자인 공모전은 한국, 미국, 중국, 인도, 영국, 콜롬비아, 페루 등 7개국에서 총 185점의 작품이 접수되어 95개 작품을 시상했으며, 여미지식물원 온실 내에 전시했다. 대상은 김지수(국민대 공업디자인학과)군이 차지했다.

전국에서 3275점이 접수된 전국 청소년 전기차세상 그림공모전300명의 학생이 수상했다. 이밖에도 전도어린이사생대회국제EV 창작경진대회’, 전기차 시승행사(아이오닉, 쏘울), 이모빌리티(e-mobility) 체험 등이 진행됐다.

특히 올해는 중국 사드 여파, 탄핵 정국, 기존 참가 대기업들이 불참하는 악재가 겹쳤음에도 불구하고, 무사히 행사를 마쳤다. 전기차 전시와 관련 산업 발전에 대한 논의와 포럼이 활발하게 이어지며 대중화에 한발자국 나아간 행사라는 평가를 받았다.

엑스포 기간에는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 황승호 현대차 부사장, 알버트 린(Albert Yin) 국제친환경자동차 신소재연맹 부회장, 이낙연 전라남도지사, 김준성 전라남도 영광군수, 맥시무스 옹킬리(Maximus Ongkili) 말레이시아 에너지녹색기술수자원부 장관, 무하마트 자이눌 마즈디(Muhammad Zainul Majdi) 누사탕가라바랏주지사, 라페리타 알다바(Rafaelita Aldaba) 필리핀 무역산업부 차관보, 알리 이자디(Ali Izadi-Najafabadi) 블룸버스 뉴에너지파이낸스 한국&일본 대표, 후안 로드리게스 니나(Juan Rodriguez Nina) 도미니카 국가에너지위원회 위원장(장관), 엘비스 로다스(Elvis Rodas) 온두라스 무역산업부 차관, 얀스 맨드로프 (Jens Mandrup) 덴마크 주요시 기술 및 환경부 시장, 크리스토프 뷔르긴(Christoph Burgein) 스위스 체르마트 전 시장 등 내외빈 300명이 참관했다.

2317시부터 여미지식물원 특설무대에서 진행된 폐막식은 제주특별자치도 김방훈 정무 부지사, 한국 표준협회 백수현 회장 환송사에 이어 조직위 김대환 위원장의 폐막사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조직위 김대환 위원장은 "국내외 어려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세계 유일의 순수전기차 엑스포인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전기차 대중화의 역사를 썼다"고 자평하며, "참관객 여러분과 함께 전기차 B2B 올림픽, 전기차 표준 엑스포로 자리매김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서 "세계 각국의 전기차 기업과 전문가가 찾아오는 '전기차의 다보스포럼'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 엑스포는 전시 148개사, 28개국(전시ㆍ콘퍼런스 포함)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일주일 간 참관객은 지난해 7500명을 약간 상회하는 수준인 73174명이 다녀갔다.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제주특별자치도, 국회신재생에너지포럼이 공동 주최하고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가 주관했다.



이전글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개막, 순수 전기차 올림픽ㆍ다보스포럼으로 발전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목록으로